소식

빌리가 ‘기묘한 이야기’에서 루카스를 싫어한 이유는? Max의 의붓 형제는 그녀의 남자 친구를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기묘한 이야기의 가장 좋은 부분 중 하나는 각 캐릭터 간의 관계와 성장 방식입니다. 쇼의 시즌 2와 3 동안 Max(Sadie Sink)는 Lucas(Caleb McLaughlin)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내기 시작했고, 그녀의 이복동생 Billy(Dacre Montgomery)는 실망했습니다. 그 쌍은 결국 데이트를 시작했지만 Billy가 Lucas를 위협하고 Max를 위협하기 전까지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기사는 광고 아래 계속됩니다.

빌리는 왜 루카스를 그토록 싫어했을까요? 여기 우리가 그들의 관계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이 있습니다.

출처: 넷플릭스

(LR) 맥스 메이필드와 루카스 싱클레어

기사는 광고 아래에 계속됩니다 ‘기묘한 이야기’에서 Billy는 Lucas를 왜 그렇게 싫어했습니까?

팬들이 기억하듯이, Billy는 시즌 2와 3의 대부분을 Max와 그녀가 친구가 된 모든 사람들을 위협하는 데 보냈습니다. Max의 가족인 Mayfields는 캘리포니아에서 호킨스로 이사한 지 얼마 되지 않았습니다. 그녀의 계부(Billy의 생물학적 아버지)는 신체적으로나 언어적으로 학대를 가했기 때문에 Billy가 그의 못된 성격을 갖게 된 곳을 보는 것은 분명합니다.

시즌 2, 에피소드 4 “Will Wise”에서 Billy는 학교 주차장에서 Max와 Lucas가 이야기하는 것을 관찰합니다. 맥스가 차에 탔을 때 빌리는 “이 세상에는 당신이 멀리해야 하는 어떤 부류의 사람들이 있다”며 루카스는 “그 중 하나”라며 맥스를 위협한다. 이 시점에서 Billy는 Lucas와 이야기한 적이 없으며 그의 이름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의 즉각적인 판단은 단지 그의 이복 누이와 어울리기 위해 Lucas에게 지시하는 향후 괴롭힘의 기초입니다.

기사는 광고 아래에 계속됩니다. 출처: Netflix

빌리 하그로브

시즌 2 에피소드 4에 대해 논의하는 Vulture 인터뷰에서 Duffer Brothers는 Lucas를 향한 대사로 Billy의 의도를 설명합니다. 매트 더퍼는 “[Billy’s] 그저 끔찍한 사람일 뿐입니다.”라고 Ross Duffer는 덧붙입니다.[Billy] 내 생각에 인종차별주의자다. 이것의 [reflective of] 그가 그와 다르다고 보는 사람들과 세상에 대한 전반적인 분노. 이런 경우 루카스 같은 사람과 누나를 만나면 그런 대화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기사는 광고 아래 계속됩니다.

Matt는 계속해서 “하지만 또한 어쨌든 [Billy] Max를 공격할 이유를 찾을 수 있습니다. 그는 그것을 사용할 것입니다. 우리는 무엇에 대해 정직하고 싶었습니다. [interracial] 그런 관계가 될 것이고, 특정 캐릭터가 어떻게 반응할지, Billy와 같은 캐릭터가 실제로 그것에 어떻게 반응할지.”

출처: NetflixArticle은 광고 아래 계속됩니다.

시즌 후반의 에피소드 9에서 Billy는 Lucas를 물리적으로 공격하고 Max에게서 떨어져 있으라고 경고합니다. 스티브는 스티브를 꽤 심하게 구타하는 긴장으로 가득 찬 장면에서 빌리가 아이들을 다치게 하는 것을 막기 위해 개입해야 합니다. Max를 통제하고 누구와 시간을 보내는지에 대한 Billy의 집착은 시즌 2와 3을 통해 그에게 주요 동기입니다.

시즌 2는 Max가 그녀의 힘을 되찾는 것으로 끝납니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시즌 3에서는 Mind Flayer가 그의 몸을 인수한 후 Billy의 죽음을 봅니다. Max는 Billy의 죽음에 깊은 영향을 받습니다. 시즌 4 동안 팬들은 그녀가 그의 죽음과 그것이 그녀의 가족을 어떻게 파괴했는지에 대해 고심하는 모습을 봅니다. Max는 에피소드 “Dear Billy”에서 쌍이 “서로를 미워했다”고 말했지만 그녀는 그들이 “진짜” 남매가 될 가능성을 보았습니다.

기묘한 이야기 ​​시즌 1-3 및 시즌 4, 파트 1이 현재 Netflix에서 스트리밍 중입니다.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