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Sixers, 스타 Joel Embiid에 대한 강력한 성명 발표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의 게티 조엘 엠비드 21번.

“The Process” 동안 모든 복권 선택에 대해 필라델피아 76ers는 Joel Embiid에서 절대적인 별을 얻었습니다. 그의 슈퍼스타덤은 Markelle Fultz, Jahlil Okafor, Nerlens Noel, Ben Simmons, Michael Carter-Williams의 결장으로 인한 고통을 덜어주었습니다.

지난 두 시즌 동안 Embiid는 꽃을 피웠습니다. 연속 MVP 2위는 따분할 수 있지만, 대화에 참여하고 그 가까이에 있는 것만으로도 가치가 있습니다. 또한, Embiid가 두 번 미달한 것은 역사적으로 좋은 징조입니다. 어떤 선수도 경력에서 두 번 MVP 준우승을 했고 실제로 우승하지도 못했습니다.

Embiid는 또한 Shaquille O’Neal 이후 리그 득점 타이틀을 획득한 첫 센터로 지난 시즌을 마쳤습니다. 센터는 그의 전성기의 한가운데에 있으며 볼만한 광경입니다.

그러나 Sixers는 Embiid의 스타덤이 최근의 발전이 아니라는 것을 모두가 알기를 바랍니다.

“@JoelEmbiid는 다릅니다.” Kansas 남자 농구 팀이 “@JoelEmbiid는 달랐습니다”라는 캡션과 함께 Embiid가 압도적인 영상을 트윗한 후 Sixers가 트윗했습니다.

엠비드가 코트에서 다르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그러나 최근 Sixers GM Daryl Morey는 코트 밖에서도 Embiid의 기여에 대해 공개했습니다.

Morey는 명단 작성에서 Embiid의 도움을 설명합니다.

GM은 명단을 구성할 때 종종 스타 플레이어와 상의합니다. 어떤 경우에는 완벽하게 작동합니다. 스타에게 팀의 미래에 대한 지분을 주는 것은 올리브 가지입니다. 그러나 최근 케빈 듀란트-브루클린 네츠의 패배와 같은 다른 경우에는 극적으로 역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대화에서 별을 완전히 제외합니까? 그것이 재앙의 비법입니다. 다행히 Morey는 정기적으로 Embiid의 의견을 구하여 명단을 완성했습니다. 사실 Embiid는 Sixers가 이번 여름 FA에서 누구를 목표로 삼았는지에 대해 약간의 발언을 했습니다.

“지금 우리에게 제임스가 있다는 사실은 너무나 당연합니다. 제임스와 잘 어울리는 선수들이 있기 때문에 그에 맞는 선수를 찾는 것이 당연하다. 조엘과 비슷하다. PJ Tucker를 상대로 시리즈 플레이를 마쳤습니다. PJ는 그의 강인함, 높은 수준의 수비, 바닥에서의 에너지, 공격 리바운드로 많은 방식으로 해당 시리즈에 영향을 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Joel은 ‘이봐, 우리는 그런 사람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라고 올바르게 말했습니다. 그러나 조엘 엠비드(Joel Embiid)는 ‘우리는 PJ 터커를 가져야만 한다’고 말한 적이 없다”고 모레이는 9월 초 존 클락과 함께한 테이크오프(Take Off with John Clark) 에피소드에서 말했다.

그러나 추가로 Embiid가 필라델피아의 플레이오프 고비를 넘어설 만큼 충분할까요? 아니면 오랫동안 기다려온 MVP 상을 수상하는 것은 어떻습니까?

엠비드: ‘아직 내가 도달할 수 있는 또 다른 수준’

Embiid가 마침내 MVP 상을 받고 Sixers가 결승전에 진출하려면 한 가지 일이 일어나야 합니다. Embiid는 자신의 게임을 또 다른 수준으로 끌어올려야 합니다. 다행히 그 큰 사람은 그 부서에서 약간의 경험이 있습니다.

Embiid는 5월에 “매 시즌마다 내가 더 나아진 것 같고 내가 도달할 수 있는 또 다른 수준이 있다는 것을 느낍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몇 주 전에 언급했습니다. 포스트시즌마다 나는 여름 동안 내가 하는 일에 변화를 주고 싶게 만드는 조정을 보았습니다.”

Embiid가 자신의 2021-22 공격 수를 그의 초기 경력 수비 통계와 짝을 이룰 수 있다면 그는 다음 시즌에 부인할 수 없는 후보가 될 수 있습니다.

Sixers 뉴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

더 많은 이야기 로드 중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Back to top button